Depiction of 경복궁

경복궁은 조선왕조 제일의 궁궐로 태조 4년(1395)에 창건하였다. 「경복(景福)」은 『시경』에 나오는 말로 왕과 그 자손, 온 백성들이 태평성대의 큰 복을 누리기를 축원한다는 의미이다. 지리적으로도 백악산을 뒤로하고 좌우에는 낙산(駱山)(타락산(駝駱山)또는 낙타산(駱駝山)이라고도 함)과 인왕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길지의 요건을 갖추고 있다.
임진왜란(1592) 때 불탄 이후 그 임무를 창덕궁에 넘겨주었다가 고종 2년(1865) 흥선대원군에 의하여 중건되었다. 일제강점기에 총독부 건물을 짓는 등 많은 전각들이 훼손되었다. 90년대 총독부 건물을 철거하는 등 복원사업으로 옛 위용을 되찾고 있다. 근정전, 경회루, 향원정, 아미산 굴뚝 등은 옛 모습 그대로 남아 우리 전통문화의 특성과 아름다움을 전해주고 있다.
■ 서울시 인터넷방송 동영상 보기

[경복궁(景福宮)의 역사적 배경]
이 궁은 4개 궁궐 중에서 가장 먼저 영건되고 또 가장 규모가 큰 것이다. 궁지(宮址)는 대체로 고려 3경 중의 하나인 남경의 궁궐자리로 인정되는데, 이보다 좀더 남쪽으로 넓은 터에 옮겨 지어진 것 같다. 권중화 등이 결정한 궁궐기지에 대한 당시의 실록기사를 읽어 보면 「고려 숙종 때에 영건된 궁궐터가 좁은 것을 피하여 그 남쪽에 자리를 잡고 서북방 산인 백악을 주산으로 삼아 북좌남향으로 정하니, 국면이 평탄하고 넓으며, 전방(前方)의 여러 산이 모두 앞에서 조회(朝會)하여 읍하는 것 같았다.」 는 말이 있으니, 이 사실로 미루어 경복궁 자리가 옛날 고려의 남경 궁궐터 남쪽에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처음 태조는 천도와 함께 왕 3년 12월부터 제도(諸道)의 정부(丁夫)와 승도(僧徒) 등을 징발하여 공역을 서둔 끝에 4년(1395) 9월에 일단 공사가 완성되었으므로 그 해 10월에 입궐하였다. 백관(百官)을 거느리고 종묘에 나아가 친히 신궁 입궐을 보고한 태조는 전도(奠都)를 기념하는 특사령을 내리는 한편 백관들을 위로하는 연회를 베풀었는데, 그 석상(席上)에서 정도전에게 새 궁궐의 이름을 짓도록 하명하였다. 이에 정도전은 《시경(詩經)》 대아편의 ‘군자만년 개이경복(君子萬年 介爾景福)’이라는 구절을 따서 경복궁이라고 지어 바쳤으며, 또 궁내의 각 전(殿) · 당(堂) · 각(閣)의 이름도 이 때 동시에 지어 올렸다. 다만 궁내의 각 문(門) · 교(橋)명은 세종 8년(1426)에 집현전이 어명을 받들어 지은 것이다. 궁의 면적은 126,000여 평, 담의 높이는 20자 1치, 둘레 1,813보(1보는 6척)의 규모였고, 남쪽에는 정문인 광화문(光化門), 북쪽에는 신무문(神武門), 동쪽에는 건춘문(建春門), 서쪽에는 영추문(迎秋門)을 각각 배치하였다. 정전인 근정전(勤政殿)은 조하(朝賀)를 받던 곳이며, 역대 국왕 가운데 정종 · 세종 · 단종 · 세조 · 예종 · 성종 · 중종 · 명종 · 선조 등이 이 곳에서 즉위하였다. 궐내에 산재하고 있는 건물 가운데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경회루(慶會樓)로서 본래 태조 때에는 작은 누각에 불과하였던 것을 태종 12년에 신축하여 중국의 사신을 접대하는 연회장으로 사용하였다. 그런데 명종 8년(1513) 9월에 내장고(內藏庫)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편전 (便殿)인 사정전(思政殿)으로부터 그 안쪽에 있던 경녕전(慶寧殿) · 흠경각(欽敬閣) 등 태조 때 이래의 많은 건물들이 소실되었으므로 이 해 9월에 다시 재건하였다가 그 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에 완전히 회신(灰燼)되어 버렸다. 이로부터 270여 년 간 경복궁은 황폐한 채로 방치되어 있었는데, 고종 2년(1865)에 정권을 장악한 대원군 이하응(李昰應)이 왕실의 존엄을 높이고 자기의 권세를 국민들에게 과시하기 위하여 경복궁 중건계획을 발표하고 영건도감(營建都監)을 두어 공사에 착수하였다. 이 때 조정에서는 찬반의 의견이 서로 엇갈렸으나 대원군이 반대를 무릅쓰고 중건을 강행하였다. 처음에는 종친들과 관리들을 비롯해서 일반 백성들에게 원납전(願納錢)을 바치게 하여 이것을 공사의 비용에 충당하였으므로 일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어 나갔다. 그러나 다음해 3월에 재목장에 큰 불이 일어나 공사가 큰 난관에 봉착하게 되자, 대원군은 원납전을 받아 벼슬을 팔고 성문의 출입시에 통행세를 부과하고, 당백전(當百錢)이라는 악화를 남발하는 등 민중들에 대한 수탈행위를 더욱 심하게 강행하였다. 이리하여 백성들의 원성이 더욱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대원군은 이를 완전히 무시하여 억누르고 마침내 고종 9년(1872)에 조선 말기 건축 · 공예 · 미술의 결정이라고 볼 수 있는 지금의 경복궁 중건에 일단 성공하였다. 그러나 거창한 이 공사는 그 진행 과정에서부터 양반으로부터 일반 백성에 이르기까지 거의 전체 국민의 원망의 대상이 되었으므로 끝내 경제적인 파탄을 초래하여 대원군 정권의 몰락을 자초하는 결과가 되기도 하였다.

PropertyValue
kdp:address
  • 서울 종로구 세종로 1
kdp:closedDay
  • 매주 화요일
rdfs:comment
ho:createdBy
foaf:depiction
dc:description
  • 경복궁은 조선왕조 제일의 궁궐로 태조 4년(1395)에 창건하였다. 「경복(景福)」은 『시경』에 나오는 말로 왕과 그 자손, 온 백성들이 태평성대의 큰 복을 누리기를 축원한다는 의미이다. 지리적으로도 백악산을 뒤로하고 좌우에는 낙산(駱山)(타락산(駝駱山)또는 낙타산(駱駝山)이라고도 함)과 인왕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길지의 요건을 갖추고 있다.
    임진왜란(1592) 때 불탄 이후 그 임무를 창덕궁에 넘겨주었다가 고종 2년(1865) 흥선대원군에 의하여 중건되었다. 일제강점기에 총독부 건물을 짓는 등 많은 전각들이 훼손되었다. 90년대 총독부 건물을 철거하는 등 복원사업으로 옛 위용을 되찾고 있다. 근정전, 경회루, 향원정, 아미산 굴뚝 등은 옛 모습 그대로 남아 우리 전통문화의 특성과 아름다움을 전해주고 있다.
    ■ 서울시 인터넷방송 동영상 보기

    [경복궁(景福宮)의 역사적 배경]
    이 궁은 4개 궁궐 중에서 가장 먼저 영건되고 또 가장 규모가 큰 것이다. 궁지(宮址)는 대체로 고려 3경 중의 하나인 남경의 궁궐자리로 인정되는데, 이보다 좀더 남쪽으로 넓은 터에 옮겨 지어진 것 같다. 권중화 등이 결정한 궁궐기지에 대한 당시의 실록기사를 읽어 보면 「고려 숙종 때에 영건된 궁궐터가 좁은 것을 피하여 그 남쪽에 자리를 잡고 서북방 산인 백악을 주산으로 삼아 북좌남향으로 정하니, 국면이 평탄하고 넓으며, 전방(前方)의 여러 산이 모두 앞에서 조회(朝會)하여 읍하는 것 같았다.」 는 말이 있으니, 이 사실로 미루어 경복궁 자리가 옛날 고려의 남경 궁궐터 남쪽에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처음 태조는 천도와 함께 왕 3년 12월부터 제도(諸道)의 정부(丁夫)와 승도(僧徒) 등을 징발하여 공역을 서둔 끝에 4년(1395) 9월에 일단 공사가 완성되었으므로 그 해 10월에 입궐하였다. 백관(百官)을 거느리고 종묘에 나아가 친히 신궁 입궐을 보고한 태조는 전도(奠都)를 기념하는 특사령을 내리는 한편 백관들을 위로하는 연회를 베풀었는데, 그 석상(席上)에서 정도전에게 새 궁궐의 이름을 짓도록 하명하였다. 이에 정도전은 《시경(詩經)》 대아편의 ‘군자만년 개이경복(君子萬年 介爾景福)’이라는 구절을 따서 경복궁이라고 지어 바쳤으며, 또 궁내의 각 전(殿) · 당(堂) · 각(閣)의 이름도 이 때 동시에 지어 올렸다. 다만 궁내의 각 문(門) · 교(橋)명은 세종 8년(1426)에 집현전이 어명을 받들어 지은 것이다. 궁의 면적은 126,000여 평, 담의 높이는 20자 1치, 둘레 1,813보(1보는 6척)의 규모였고, 남쪽에는 정문인 광화문(光化門), 북쪽에는 신무문(神武門), 동쪽에는 건춘문(建春門), 서쪽에는 영추문(迎秋門)을 각각 배치하였다. 정전인 근정전(勤政殿)은 조하(朝賀)를 받던 곳이며, 역대 국왕 가운데 정종 · 세종 · 단종 · 세조 · 예종 · 성종 · 중종 · 명종 · 선조 등이 이 곳에서 즉위하였다. 궐내에 산재하고 있는 건물 가운데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경회루(慶會樓)로서 본래 태조 때에는 작은 누각에 불과하였던 것을 태종 12년에 신축하여 중국의 사신을 접대하는 연회장으로 사용하였다. 그런데 명종 8년(1513) 9월에 내장고(內藏庫)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편전 (便殿)인 사정전(思政殿)으로부터 그 안쪽에 있던 경녕전(慶寧殿) · 흠경각(欽敬閣) 등 태조 때 이래의 많은 건물들이 소실되었으므로 이 해 9월에 다시 재건하였다가 그 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에 완전히 회신(灰燼)되어 버렸다. 이로부터 270여 년 간 경복궁은 황폐한 채로 방치되어 있었는데, 고종 2년(1865)에 정권을 장악한 대원군 이하응(李昰應)이 왕실의 존엄을 높이고 자기의 권세를 국민들에게 과시하기 위하여 경복궁 중건계획을 발표하고 영건도감(營建都監)을 두어 공사에 착수하였다. 이 때 조정에서는 찬반의 의견이 서로 엇갈렸으나 대원군이 반대를 무릅쓰고 중건을 강행하였다. 처음에는 종친들과 관리들을 비롯해서 일반 백성들에게 원납전(願納錢)을 바치게 하여 이것을 공사의 비용에 충당하였으므로 일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어 나갔다. 그러나 다음해 3월에 재목장에 큰 불이 일어나 공사가 큰 난관에 봉착하게 되자, 대원군은 원납전을 받아 벼슬을 팔고 성문의 출입시에 통행세를 부과하고, 당백전(當百錢)이라는 악화를 남발하는 등 민중들에 대한 수탈행위를 더욱 심하게 강행하였다. 이리하여 백성들의 원성이 더욱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대원군은 이를 완전히 무시하여 억누르고 마침내 고종 9년(1872)에 조선 말기 건축 · 공예 · 미술의 결정이라고 볼 수 있는 지금의 경복궁 중건에 일단 성공하였다. 그러나 거창한 이 공사는 그 진행 과정에서부터 양반으로부터 일반 백성에 이르기까지 거의 전체 국민의 원망의 대상이 되었으므로 끝내 경제적인 파탄을 초래하여 대원군 정권의 몰락을 자초하는 결과가 되기도 하였다.
  • Gyeongbokgung Palace, the main palace in the Joseon Dynasty, was built after King Taejo, the founder of the Joseon Dynasty. It had the capital moved to Hanyang in his third year (1394). Its name, literally "great fortune", originated in a phrase of a poem, "Sigyeong", written by Jeong Dojeon, an eminent scholar in the Joseon Dynasty. It was said, "I've already drunken and have been full with a virtue, so I will help you to get a great fortune in my late year as a man of virtue." In 1412, King Taejong had it expanded the lake in Gyeongbokgung Palace and built Gyeonghoeru Pavilion top hold parties and greeting foreign officials visiting the country. He had it made a mound and called it Amisan, made up of earth from the expanded lake. The Great King Sejong succeeded to King Taejong mainly stayed in Gyeongbokgung Palace. He built Jiphyeonjeon Hall to stay with the eminent scholars, while he built Borugak in the north of Gyeonghoeru Pavilion to tell the time. In the northwest corner of the palace, Ganuidae, an astronomical observatory, was placed. In addition, he built Heumgyeonggak in which Ongnugi was placed to tell the time and four seasons. However, it was burnt down during Japanese Aggression in 1592 along with Changdeokgung and Changgyeonggung Palace. In 1867, Heungseondaewongun had it expanded and rebuilt the palace, which was far better than other palace in size and style. However, it was empty when Queen Myeongseong was assassinated in the palace in 1895, and King Gojong moved to a Russian official residence. When Joseon lost its sovereignty, Japan torn it down to use as the governmental quarter of Japan. Then it almost lost what it used to be. Now, the main buildings still existing were as following: Geunjeongmun, Geunjeongjeon, Sajeongjeon, Cheonchujeon, Sugyeongjeon, Jagyeongjeon, Gyeonghoeru, Jaesugak, Sukhyangdang, Hamhwadang, Hyangwonjeong, Jibokjae, Seonwonjeong, and so on. Gyeongbokgung was built with the basic arrangement of China's ancient capital. In the left of palace, there was the Jongmyo where memorial services were performed for deceased kings and queens, while there was Sajik where services for the Gods of Earth and Crops were performed. In front, there were some halls and quarters: Geunjeongjeon where Kings held a national ceremony, and high ranking official assembled to show highest respect to their king and Sajeongjeon where Kings attended to their work. In the back, Chimjeon where kings and queens slept, and a garden where they rested were placed. It followed the style of a place for work that was lied in the front, while the place for a rest was in the back. It seemed to show the strict rules since it was the main palace in Joseon. It was an important cultural asset that represented the main hall in the Joseon Dynasty since main buildings like the mine hall, and pavilion still had remained and kept the original location although most of buildings had been gone. In the left of palace, there was the Jongmyo where memorial services were performed for deceased kings and queens, while there was Sajik where services for the Gods of Earth and Crops were performed. In front, there were some halls and quarters: Geunjeongjeon where Kings held a national ceremony, and high ranking official assembled to show highest respect to their king and Sajeongjeon where Kings attended to their work. In the back, Chimjeon where kings and queens slept, and a garden where they rested were placed. It followed the style of a place for work that was lied in the front, while the place for a rest was in the back. It seemed to show the strict rules since it was the main palace in Joseon. It was an important cultural asset that represented the main hall in the Joseon Dynasty since main buildings like the mine hall, and pavilion still had remained and kept the original location although most of buildings had been gone. (en)
  • 조선시대 궁궐 중 가장 중심이 되는 왕조 제일의 법궁(法宮, 임금이 사는 궁궐)으로 태조 4년(1395)에 한양으로 수도를 옮긴 후 처음으로 세운 궁궐이다. 궁궐의 이름은 정도전이 『시경』에 나오는 “이미 술에 취하고 이미 덕에 배부르니 군자만년 그대의 큰 복을 도우리라”에서 큰 복을 빈다는 뜻의 ‘경복(景福)’이라는 두 글자를 따서 지은 것이다. 1412년 태종은 경복궁의 연못을 크게 넓히고 섬 위에 경회루를 만들었다. 이 곳에서 임금과 신하가 모여 잔치를 하거나 외국에서 오는 사신들에게 연회를 베풀었다. 태종의 뒤를 이은 세종은 주로 경복궁에서 지냈는데, 경회루 남측의 궐내각사 권역에 집현전을 짓고 학자들을 가까이 하였다. 또한 경회루의 남쪽에는 시각을 알려주는 보루각을 세웠으며, 궁궐의 서북쪽 모퉁이에는 천문 관측시설인 간의대를 마련해 두었다. 또한 흠경각을 짓고 그 안에 시각과 4계절을 나타내는 옥루기륜을 설치하기도 하였다. 경복궁은 임진왜란(1592)으로 인해 창덕궁·창경궁과 함께 모두 불에 탄 것을 1867년에 흥선대원군이 다시 세웠다. 그러나 1895년 궁궐 안에서 명성황후 시해 사건이 벌어지고, 고종은 러시아 공관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경복궁은 주인을 잃은 빈 궁궐이 되었다. 1910년 한일강제병합으로 국권을 잃게 되자 일본인들은 건물을 헐고, 근정전 앞에 조선총독부 청사를 짓는 등 궁궐의 대부분을 훼손함에 따라 점차 궁궐의 제 모습을 잃게 되었다. 일제강점기 이후 궁궐 안에 남아있던 주요건물은 근정문·근정전·사정전·천추전·수정전·자경전·경회루·재수각·함화당·집경당·향원정·집옥재·협길당 등이 있다. 중국에서 고대부터 전해 오던 도성(都城) 건물배치의 기본형식을 지킨 궁궐로서, 궁궐의 왼쪽(동쪽)에는 역대 왕들과 왕비의 신위를 모신 종묘가 있으며, 오른쪽(서쪽)에는 토지와 곡식의 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사직단이 자리잡고 있다. 건물들의 배치는 국가의 큰 행사를 치르거나 왕이 신하들의 조례를 받는 근정전과 왕이 일반 집무를 보는 사정전을 비롯한 정전과 편전 등이 앞부분에 있으며, 뒷부분에는 왕과 왕비의 거처인 침전과 휴식공간인 후원이 자리잡고 있다. 이는 전조후침(前朝後寢)의 제도인데, 이러한 형식은 경복궁이 조선의 법궁으로서 특히 엄격한 규범을 나타내고자 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비록 궁궐 안 대부분의 건물들이 없어지기는 하였지만, 정전·누각 등의 주요 건물들이 남아있고 처음 지어진 자리를 지키고 있어서, 조선의 법궁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지이다.
ho:designatedBy
kdp:entranceFee
  • 어른(19 ~ 64세) 3,000원 / 청소년(7 ~ 18세)1,500원
kdp:hasPeriod
dcterms:identifier
  • 100560
rdfs:label
  • Gyeongbokgung (en)
  • 景福宮
  • 경복궁 (ko)
  • 경복궁
kdp:locatedIn
kdp:openingHour
  • 3 ~ 10월 09:00 ~ 18:00 / 11 ~ 2월 09:00 ~ 17:00
kdp:phone
  • 02-732-1932
kdp:possess
kdp:relatedBook
kdp:relatedCulturalProperty
kdp:relatedPerson
owl:sameAs
dcterms:subject
rdf:ty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