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piction of 경복궁 경회루

경복궁 근정전 서북쪽 연못 안에 세운 경회루는, 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사신이 왔을 때 연회를 베풀던 곳이다. 경복궁을 처음 지을 때의 경회루는 작은 규모였으나, 조선 태종 12년(1412)에 연못을 넓히면서 크게 다시 지었다. 그 후 임진왜란으로 불에 타 돌기둥만 남은 상태로 유지되어 오다가 270여 년이 지난 고종 4년(1867) 경복궁을 다시 지으면서 경회루도 다시 지었다. 연못 속에 잘 다듬은 긴 돌로 둑을 쌓아 네모 반듯한 섬을 만들고 그 안에 누각을 세웠으며, 돌다리 3개를 놓아 땅과 연결되도록 하였다. 앞면 7칸·옆면 5칸의 2층 건물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누각건물에서 많이 보이는 간결한 형태로 꾸몄다. 태종 때 처음 지어진 경회루는 성종 때 고쳐지으면서 누각의 돌기둥을 화려하게 용의 문양을 조각하였다고 전해지나, 임진왜란으로 소실된 이후 고종대에 다시 지으면서 지금과 같이 간결하게 바깥쪽에는 네모난 기둥을, 안쪽에는 둥근기둥을 세웠다. 1층 바닥에는 네모난 벽돌을 깔고 2층 바닥은 마루를 깔았는데, 마루의 높이를 3단으로 각각 달리하여 지위에 따라 맞는 자리에 앉도록 하였다. 경복궁 경회루는 우리 나라에서 단일 평면으로는 규모가 가장 큰 누각으로, 간결하면서도 호화롭게 장식한 조선 후기 누각건축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는 소중한 건축 문화재이다.

PropertyValue
rdfs:comment
  • 국보 제224호
ho:createdBy
foaf:depiction
dc:description
  • Gyeonghoeru was erected in the northwest side of the pond in Geunjeongjeon, Gyeongbokgung palace, and was used to hold the royal banquets and receiving foreign officials. Gyeonghoeru was built when the construction of the Gyeongbokgung palace was first made, and was small at first but was expanded in the 12th year of King Taejong (1412) as the pond was exlarged. It was burnt dow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in 1592, leaving only the stone supports. It was reconstructed about 270 years later when it was rebuilt in the 4th year of King Gojong while rebuilding the Gyeongbokgung palace (1867). After building a square island with long and smooth stone, the pavilion was built on them. It was connected with the land by three stone bridges to the grand Gyeonghoeru pavilion. Behind the pavilion, a hill called Amisan, made up of the soils from digging up the earth in the pond, was erected. Gyeonghoeru that contains 7 rooms in the front and 5 rooms in the side is a two-story of splendid and magnificent building. During the reign of King Taejong, there were 48 stone pillars, carved with wriggling dragon. Under the reconstruction, square pillars were erected outside, while circular pillars were erected inside. The first floor was covered with a square stone, while the second floor was covered with wooden floor. The height of the room floor was different so that officials could sit according to respective position. The roofs were made up of a set of decorative roof tiles over the angle rafter that is the fine point of the palace. As a largest elevated pavilion in Korea, the simple and yet splendidly designed pavilion is considered as a valueable cultural asset, representing the work style of the late Joseon Dynasty. (en)
  • 경복궁 근정전 서북쪽 연못 안에 세운 경회루는, 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사신이 왔을 때 연회를 베풀던 곳이다. 경복궁을 처음 지을 때의 경회루는 작은 규모였으나, 조선 태종 12년(1412)에 연못을 넓히면서 크게 다시 지었다. 그 후 임진왜란으로 불에 타 돌기둥만 남은 상태로 유지되어 오다가 270여 년이 지난 고종 4년(1867) 경복궁을 다시 지으면서 경회루도 다시 지었다. 연못 속에 잘 다듬은 긴 돌로 둑을 쌓아 네모 반듯한 섬을 만들고 그 안에 누각을 세웠으며, 돌다리 3개를 놓아 땅과 연결되도록 하였다. 앞면 7칸·옆면 5칸의 2층 건물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누각건물에서 많이 보이는 간결한 형태로 꾸몄다. 태종 때 처음 지어진 경회루는 성종 때 고쳐지으면서 누각의 돌기둥을 화려하게 용의 문양을 조각하였다고 전해지나, 임진왜란으로 소실된 이후 고종대에 다시 지으면서 지금과 같이 간결하게 바깥쪽에는 네모난 기둥을, 안쪽에는 둥근기둥을 세웠다. 1층 바닥에는 네모난 벽돌을 깔고 2층 바닥은 마루를 깔았는데, 마루의 높이를 3단으로 각각 달리하여 지위에 따라 맞는 자리에 앉도록 하였다. 경복궁 경회루는 우리 나라에서 단일 평면으로는 규모가 가장 큰 누각으로, 간결하면서도 호화롭게 장식한 조선 후기 누각건축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는 소중한 건축 문화재이다.
ho:designatedBy
kdp:hasPeriod
ho:isHousedIn
ho:isManagedBy
ho:isOwnedBy
rdfs:label
  • Gyeonghoeru Pavilion in Gyeongbokgung Palace (en)
  • 景福宮 慶會樓
  • 경복궁 경회루 (ko)
kdp:locatedIn
kdp:relatedCulturalProperty
dcterms:subject
rdf:type